2008.07.10 21:24 일상

힘들다...

몸과 마음은 이미 지쳤다.
활력소도 없고 매일 매일 반복되는 이 일상이 지겹다.

일은 많은데 일이 하기 싫다.
신나는 일도 없고, 예전에는 그냥 허허 하고 넘길 일들이 모두 짜증난다.

왜 난 이렇게 살고 있을까
예전으로 돌아가고 싶다.
신고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금연 1일 째...  (1) 2008.07.25
굴레  (0) 2008.07.16
힘들다...  (0) 2008.07.10
화를 다스려야 한다...  (0) 2008.06.24
인터넷에서 본 댓글...  (0) 2008.05.16
개새끼 개새끼  (0) 2008.05.04
Posted by 봉보리봉봉
 TAG 개발자, , 회사
그동안 바쁜일로 ZDNet에서 보내온 뉴스레터를 보지 못하다 오늘 생각나서 한번 열어봤는데 이런 기사가 써 있네...

당신의 조직은 개발자를 올바르게 관리하고 있는가?

류한석(IT 컬럼니스트)   2007/10/09
한국의 많은 소프트웨어 업체들이 개발자를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고(또는 안하고) 있다. 소프트웨어 개발은 정신에 의한 작업이다. 누가 하는 가에 따라서, 어떤 동기부여를 하는 가에 따라서, 어떤 환경에서 하는 가에 따라서, 어떻게 관리하는 가에 따라서 엄청나게 다른 결과를 만들어낸다.

하지만 관리라는 이름 하에 개발자에게 모욕적인 대우를 하는 경우도 많다. 작업에 지장이 있을 정도의 저사양 개발장비를 제공하고, 좁아터진 공간에, 계속 울리는 전화벨과 시끄러운 대화 소리, 휴식공간이라고는 전혀 없는 조직도 많다. 직원들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고, 심지어는 복장 검사를 하는 경우도 있다.

또한 프로젝트 데드라인을 맞추기 위해 새벽에야 겨우 집에 들어갔음에도 불구하고, 출근시간에 몇 분 늦었다고 해서 지각을 체크하고 전체 직원이 모인 회의에서 실명을 거론하는 회사도 있다. 그런 회사일수록 야근수당이 없고 교통비도 지급하지 않으며 사소한 비용을 아낀다. 한마디로 작은 비용을 절약함으로써, 신뢰 상실이라는 큰 비용을 지불하는 것이다.

그런 회사에서 만들어지는 소프트웨어는 품질이 나쁘다. 불행한 개발자들은 품질이 나쁜 소프트웨어를 만들어 낸다. 어쩌면 잠을 못 자고 피로에 지친 개발자들이 내쉬는 서글픈 한숨이 소프트웨어의 영혼에 스며들어 가는 것은 아닐까? 저주받은 소프트웨어. 마치 호러영화의 한 장면처럼 느껴진다.

회사는 직원들을 사랑하지 않으면서, 직원들에게 애사심을 강요하는 회사를 보고 있자면 실소가 나온다. 물론 회사로서는 직원들에게 사랑을 보여줄 수 없는 가장 큰 이유가, 열악한 비즈니스 환경으로 인한 비용적 압박 때문이라고 얘기할 것이다. 백분 양보하여 그것을 인정한다고 할 지라도, 그렇다면 도대체 왜 부적절한 관리자에게 관리를 맡기고 있는 것일까?

나쁜 관리자가 프로젝트를 망치고 있다!

기사 전체 보기

기사 출처 : ZDNet Korea
컬럼 링크 : http://www.zdnet.co.kr/itbiz/column/anchor/hsryu/0,39030308,39162121,00.htm
신고
Posted by 봉보리봉봉

2007.04.06 15:54 분류없음

개발자라며...



현대카드 패러딘데... 회사 팀장님이 보내준 만화... ㅋㅋㅋ
신고
Posted by 봉보리봉봉
ZDNet Korea에 올라와 있는 기사를 봤다. 제목부터 개발자의 관심을 끌만한...


4D 업종... SI만 한다면 정말 공감가는 말이다... 또한, SI에서 R&D로 넘어가고 있는 시점에서도 아직까지는 개발 자체가 좀 그런다는 느낌도 받긴하지만 - _-);;;;

근 3년동안 많은 SI 일을 해봤지만, 내가 느꼈던 건 회사 내부에서 느꼈던 어려움보단 이 전에 SI를 했던 다른 경험없는 회사들 때문에 더 힘들었다. (물론 우리가 잘 나진 않았지만... 적어도 개선하려는 의지와 어느 정도 개선 됐다고 생각된다. 그리고 회사 내에 다른 사람은 나처럼 생각하지 않을 수도 있다.)

그보다 난, SI의 프로젝트 진행방법론 이건 정말 아니라고 본다. 솔직히 SI에 프로젝트 방법론이란게 있는지도 의문이다. 그리고 3년 이란 시간동안 그 틀에 익숙해진 나는 지금 다른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내가 어떤 일부터 해야할지 헤매고 있다.

그래서 요즘 쾌속 개발 방법론 등 개발 방법론에 대한 책도 읽긴 하고 있지만 언제 그 내용들이 내 것이 될지는... ??



P.S. 그나저나 기사 내용과는 별 상관 없는 이야기만 주저리 주저리 써놓은것 같은 이 기분은... =ㅅ=)
신고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녀를 사랑해줘요  (0) 2006.09.07
가을이긴 가을...  (0) 2006.09.06
소프트웨어 개발자가 사는길  (0) 2006.09.01
Inside man  (1) 2006.09.01
어제 해피투게더를 보며...  (0) 2006.09.01
밴디다스  (0) 2006.09.01
Posted by 봉보리봉봉
 TAG 개발자, 생각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봉보리봉봉

공지사항

Yesterday33
Today6
Total131,869

티스토리 툴바